불 켜지는 中 전자·IT공장… 사업정상화까진 `산 넘어 산`

중국 시안에 위치한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 전경. 삼성전자 제공 [디지털타임스 박정일 기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으로 연장했던 중국 최대의 명절 ‘춘절(중국의 설)’ 연휴가 끝나면서, 멈춰섰던 한국의 현지 전자·디스플레이·배터리 공장들이 10일부터 재가동을 시작한다. 하지만 신종 코로나 잠복기 격리, 중국 현지 부품·소재 공장의 생산 차질 등 불확실성이 여전한 만큼 정상 가동까지 좀 더 시간이 걸릴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