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반도체 ‘슈퍼사이클‘ 재현되나…현물가격 상승세

[더밸류뉴스= 김주영 기자] 내년 메모리반도체 시장이 2018년 이후 약 2년 만에 ‘슈퍼사이클(초호황기)’를 맞이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의 회복세가 빨라지는 등 수요 회복의 신호가 감지되는 가운데 최근 D램 현물가격도 상승세로 돌아섰다. 6일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이 국내 수출 기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에 따르면 내년 1분기 반도체의 수출산업경기전망지수(EBSI)는 123.6으로 집계됐다. 지수가 100을 넘으면 수출 여건이 지금보다 개선될 것으로 본다는 의미다. 내년 반도체 수출액은 1020억 달러(약 111조원)로 올해보다 5.1% 오를 것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