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코로나19 영향에도 중장기 메모리 반도체 전망 양호”

투자 축소로 공급증가량 제한적 한국은행은 28일 발간한 경제전망보고서에 “반도체 경기는 수요둔화로 회복시기가 예상보다 다소 지연되겠으나 중장기 전망은 양호하다”고 적었다. 한은은 “D램 수급 상황이 2분기 중 초과수요(공급부족)로 전환될 것으로 봤으나 스마트폰 판매 부진 등에 따라 (초과수요 시기가) 3분기로 이연될 것을 예상한다”고 설명했다. 초과수요 시기에는 어김없이 메모리 값이 크게 뛰어오른다. 이연의 이유는 코로나19 때문이다. 최대 메모리 수요처인 스마트폰은 출하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