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묶인 이재용, 반도체 배터리 신수종 누가 키우고 물주나

[미디어펜=편집국]결국 ‘답정너’였다.  검찰은 기소를 전제로 수사를 했다는 의심케 한다. 대검 수사심의위원회의 불기소권고를 헌신짝처럼 버렸다. 그럴려면 왜 수사심의위를 설치 운영하는지 국민혈세만 낭비하고 있다.  검찰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불구속기소를 강행한 것은 매우 유감스럽다. 경영권차원의 삼성물산과 제일모직합병을 경영권 승계를 위한 불법으로 몰아간 것은 검찰의 기소남용으로 비칠 수 있다. 당시 합병은 한국에서 가장 뜨거운 경제이슈였다.  합병비율과 양사주가산정등과 관련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