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반도체·스마트폰 공장 직원 잇따라 ‘1차 양성’ 판정 > 경제 > 뉴스

경기도 기흥에 있는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과 경북 구미에 있는 스마트폰 공장 직원 각 1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삼성전자는 오늘(29일) 오전 기흥 반도체 사업장의 구내식당에서 일하는 협력업체 직원이 1차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아 식당을 폐쇄한 뒤 소독과 방역작업을 벌였고, 동료 직원들에 대해 자가 격리 조치했으며, 공장 가동엔 문제가 없다고 밝혔습니다. 이 직원은 어제 남편이 확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