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오현 전 삼성전자 회장 ‘초격차 리더의 질문’ 출간, ‘초격차’ 후속편

권오현 전 삼성전자 회장이 초격차를 실현하는 구체적 방안을 담은 책을 낸다. 권 전 회장은 10일 ‘초격차 리더의 질문’을 출간한다. 2018년 출간해 20만 부 넘게 팔린 ‘초격차’의 후속편 성격의 책이다.   ▲ 권오현 전 삼성전자 회장과 저서 ‘초격차 리더의 질문’. 초격차는 넘볼 수 없는 차이를 의미하는 말로 삼성전자의 기술리더십을 설명할 때 주로 활용되는 단어다. 권 전…

삼성전자 전 회장 권오현 ‘초격차 리더의 질문’ 출간, ‘초격차’ 후속편

권오현 전 삼성전자 회장이 초격차를 실현하는 구체적 방안을 담은 책을 낸다. 권 전 회장은 10일 ‘초격차 리더의 질문’을 출간한다. 2018년 출간해 20만 부 넘게 팔린 ‘초격차’의 후속편 성격의 책이다.   ▲ 권오현 전 삼성전자 회장과 저서 ‘초격차 리더의 질문’. 초격차는 넘볼 수 없는 차이를 의미하는 말로 삼성전자의 기술리더십을 설명할 때 주로 활용되는 단어다. 권 전…

신현국 지오엘리먼트 회장, 중앙대 발전기금 1억원 기부

신현국 (주) 지오엘리먼트 회장이 6일 모교인 중앙대를 방문해 1억원의 발전기금을 기탁했다. 사진은 발전기금 현판을 든 신 회장(좌)과 박상규 중앙대 총장(우). (사진=중앙대 제공) [한국대학신문 박대호 기자] 신현국 ㈜지오엘리먼트 회장이 중앙대학교(총장 박상규)에 발전기금 1억원을 쾌척했다. 연구력 향상에 기여한 교수들을 대상으로 연구비를 전달하는 데 더해 코로나 예방을 위해 위험을 무릅쓰고 적극 활동한 직원 등에게도 지원금이 주어졌다.  중앙대는 신 회장이…

신현국 지오엘리먼트 회장, 중앙대 발전기금 1억원 기부

신현국 (주) 지오엘리먼트 회장이 6일 모교인 중앙대를 방문해 1억원의 발전기금을 기탁했다. 사진은 발전기금 현판을 든 신 회장(좌)과 박상규 중앙대 총장(우). (사진=중앙대 제공) [한국대학신문 박대호 기자] 신현국 ㈜지오엘리먼트 회장이 중앙대학교(총장 박상규)에 발전기금 1억원을 쾌척했다. 연구력 향상에 기여한 교수들을 대상으로 연구비를 전달하는 데 더해 코로나 예방을 위해 위험을 무릅쓰고 적극 활동한 직원들에게도 지원금이 주어졌다.  중앙대는 신 회장이 6일…

권오현 전 회장 “위기에서 결정할 수 있는 최고 리더십 필요”

[미디어펜=조한진 기자] 권오현 전 삼성전자 종합기술원 회장(현 상임고문)이 “위험한 순간에서 과감하게 결정할 수 있는 최고경영자층의의 결단, 리더십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권 전 회장은 28일 사내방송 인터뷰를 통해 이 같이 말하며 포스트코로나 시대의 새로운 질서를 주도하기 위해서는 신속한 의사 결정이 핵심 과제라고 강조했다. 이번 인터뷰는 삼성전자가 세계 최초로 64메가 D램 시제품을 생산한 1992년 8월 1일을 기념하기…

권오현 전 삼성전자 회장 “일본, 반도체 뒤처진 이유 ‘리더십 부재’”

“포스트코로나 시대의 새로운 질서를 주도하기 위해서는 ‘강력한 리더십’이 필요합니다.” 권오현 삼성전자 상근고문(전 삼성전자 회장)이 28일 삼성전자 사내방송을 통해 이 같이 말했다. 권 고문은 이날 ‘64메가비트(Mb) D램 개발 주역, 권오현 상임고문을 만나다-미래를 향한 끊임없는 도전’이라는 주제로 방송된 사내방송에 출연해 “어려울 시기일수록 제일 중요한 것은 강력한 리더십”이라며 “리더십과 함께 임직원들의 헌신적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권 고문은 신종…

권오현 전 삼성전자 회장 “불황에도 몇조 투자? 전문경영인은 못해”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

‘삼성반도체 신화’ 서막 64메가 D램 개발일 28주년 사내 인터뷰 “이병철, 이건희 회장 최고경영자층 결단·리더십이 초격차 비결” “전문경영인 출신이지만 불황 속 ‘몇조 투자?’ 말하기 쉽지 않아” “새로운 시대는 다이나믹…다양한 분야서 지식에 접근 노력해야” 【서울=뉴시스】 권오현 전 삼성전자 대표이사 회장. 뉴시스DB 2018.03.22. [서울=뉴시스] 김종민 기자 = 권오현 삼성전자 상임고문(전 종합기술원 회장)은 “어려운 시기일수록 제일 중요한 것은…

이수영 광원산업 회장 나라 위해 나눌 수 있어 기뻐…노벨상 배출하길

“KAIST가 우리나라 최초로 과학 분야 노벨상 수상자를 반드시 배출해야 합니다.” 부동산업체 광원산업의 이수영 회장(83·사진)이 평생 모은 600억원대 재산을 KAIST에 기부하며 이렇게 당부했다. KAIST 개교 이래 최대 기부금이다. 이 회장은 23일 대전 KAIST 본원 학술문화관에서 열린 기부 약정식에서 676억원 상당의 부동산을 출연했다. 서울에 있는 15층짜리 상가 빌딩 하나와 미국 로스앤젤레스의 단독주택 한 채 등 두 건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