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립성 생명삼은 준법위…면피성 지적딛고 이재용도 감시할까

삼성 비판조 외부인 다수 포진…승계 등 총수 일가 감시도 다짐삼성 개입서 완전히 자유롭진 않아…실효성 논란 극복 최대 과제 9일 출범을 알린 삼성그룹 준법감시위원회는 삼성과 이재용 부회장으로부터 약속 받았다는 ‘자율성·독립성’을 실질적으로 구현해야 하는 최대 과제를 안고 있다. 위원장인 김지형 전 대법관이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밝힌 대로 재계 안팎에서는 준법감시위가 그룹 총수인 이재용 부회장의 파기환송심 양형 감경을 위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