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인 매수·D램값 상승…삼성전자 4 올라

입력 2021.12.01 17:43 수정 2021.12.01 17:43 지면 A22 삼성전자가 6일 만에 반등에 성공했다. 전날 대규모로 빠져나갔던 외국인 패시브 자금이 유입된 데다 D램 현물 가격이 오르며 주가도 바닥을 다지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삼성전자는 1일 4.35% 오른 7만44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삼성전자우는 이날 7.36% 오른 6만8600원으로 보통주와의 격차를 좁혔다. 수급 변수와 업황 변수가 맞물렸다. 전일 한국 증시에서는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지수…

삼성전자, 지난 2분기 인텔 제치고 매출 1위 반도체 기업에 올라

2분기 반도체 매출 약 24조원 메모리 반도체 호황 등에 업고 3분기 지속 성장 전망 viewer 삼성전자 평택 캠퍼스./사진제공=삼성전자 viewer 세계 반도체 10대 업체의 올 2분기 매출. /자료=IC인사이츠 삼성전자가 지난 2분기 미국 인텔을 제치고 매출 1위 반도체 기업에 올랐다. 2018년 3분기 이후 약 3년만에 1위 자리를 재탈환한 것이다. 메모리 반도체 수요 급증이 삼성전자의 매출 증가를 이끌었다는…

삼성전자, 인텔 제치고 세계 반도체 시장 1위 올라

삼성전자가 지난 2분기 매출 기준으로 인텔을 추월해 세계 반도체 시장 1위 자리에 올랐다. 2018년 3분기 이후 11분기만이다. 20일 반도체 시장조사업체 IC인사이츠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올해 2분기에 202억9천700만달러(약 23조8천800억원)의 매출을 기록하며 세계 최대 반도체 공급업체 자리에 올라섰다. 이는 지난 1분기보다 19% 증가한 수치다.  삼성전자 서초사옥(사진=뉴스원) 반면, 10분기 연속 세계 반도체 매출 1위 자리를 지켜오던 미국의 인텔은 전분기…

총수 이재용 두번째 정기인사…`뉴삼성` 본격 궤도 올라

삼성그룹의 2020년 사장단·임원 인사는 총수 이재용 부회장 체제의 ‘뉴삼성’에 본격적으로 속도를 내는 데 초점이 맞춰진 것으로 평가된다. 이 부회장은 2018년 2월 항소심 집행유예 선고로 석방된 이후 같은해 5월 공정거래위원회의 대기업집단 동일인 지정으로 공식적으로 삼성 총수에 올랐다. 이 부회장이 그해 말 총수로서 처음 단행한 2019년 첫 정기인사는 변화보다는 안정에 방점이 찍혔으나, 두번째 정기인사인 이번에는 변화에 더욱…

총수 이재용 두번째 정기인사…뉴삼성 본격 궤도 올라

삼성전자·금융 인사 마무리…중폭 이상 세대교체로 조직 일신옛 미래전략실 출신 약진 눈길…위기대응·미래준비 주력 삼성그룹의 2020년 사장단·임원 인사는 총수 이재용 부회장 체제의 ‘뉴삼성’에 본격적으로 속도를 내는 데 초점이 맞춰진 것으로 평가된다. 이 부회장은 2018년 2월 항소심 집행유예 선고로 석방된 이후 같은해 5월 공정거래위원회의 대기업집단 동일인 지정으로 공식적으로 삼성 총수에 올랐다. 이 부회장이 그해 말 총수로서 처음 단행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