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불황은 없다” 삼성전자, DDR5로 메모리 호황 잇는다

업계 최선단 14나노 EUV DDR5 D램 양산메모리 불황 우려… DDR5 대중화로 극복5G·AI·메타버스 등 빅데이터 시대 최고의 메모리 솔루션 될 것 (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가 분기 매출 70조 원 시대를 여는 등 메모리 반도체 호황에 힘입어 승승장구하고 있다. 다만 향후 시황에 대한 우려도 크다. 메모리 반도체 ‘피크 아웃(Peak Outㆍ경기가 정점을 찍고 하강)’ 우려가 꾸준히 나오고 있는 탓이다. 삼성전자는…

[단독] 다쳤는데 ‘상해 발생 없다’?… 삼성 이상한 확인서-국민일보

삼성전자가 최근까지 상해로 인해 치료를 받은 일부 직원에게 ‘상해가 발생하지 않았음’이라는 문구가 적힌 상황확인서를 제출받아왔던 것으로 25일 확인됐다. 삼성 측은 일부 확인서에 해당 문구가 들어있음을 인정하고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에 다니는 A씨는 2019년 공장 업무 중 날카로운 도구에 베이는 사고를 당했다. 회사 부속 의원에서 치료를 받은 A씨는 치료 후 회사에 증빙자료를 제출하라는 지시를…

““반도체가 없다” 車업계 눈물의 감산”- 헤럴드경제

자동차용 반도체 품귀현상으로 글로벌 완성차 업계가 감산에 돌입했다. [123rf] [헤럴드경제=천예선 기자] 차량용 반도체 품귀현상으로 자동차 업계가 비상이 걸렸다. 독일 폴크스바겐(VW)에 이어 일본의 도요타자동차, 혼다, 닛산이 반도체 공급 부족으로 감산에 돌입했다. 포드와 피아트크라이슬러오토모빌(PCA)은 일부 라인 가동을 멈췄다. 작년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생산라인이 멈췄다면, 올해는 반도체를 구하지 못해 ‘눈물의 감산’에 들어간 셈이다. 폴크스바겐 ‘골프’ 생산량 조절…도요타·포드·FCA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