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 삼성’ 선언 2개월, 뭐가 변했나…시선 쏠리는 신사업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 5월 새로운 삼성을 만들겠다며 ‘뉴 삼성’을 선언한 뒤 후속조치들이 빠르게 이어지고 있다. 사업 강화와 인재육성, 노사, 시민사회, 준법감시 등 이 부회장이 공언한 다양한 분야에서 조치가 이뤄졌다. 이제 재계의 시선은 이 부회장이 과감하게 도전하겠다고 말한 ‘신사업’에서 쏠리고 있다. 다만, 이 부회장에 대한 검찰 수사와 재판이 마무리되어야 삼성이 적극적으로 신사업에 뛰어들 수 있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