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모바일 사이트, [K직장인농구리그] ‘배준형 24점’ 삼성전자 반도체, 이수그룹에 승리

(사진=The K농구리그) [데일리스포츠한국 최정서 기자] 삼성전자 반도체가 기본에 충실하며 이수그룹을 꺾었다. 삼성전자 반도체는 1일 서울 관악고등학교 체육관에서 열린 STIZ배 2019 The K직장인농구리그 3차대회 디비전 2 B조 예선에서 이수그룹을 78-63으로 잡았다.  삼성전자 반도체는 배준형이 24점 3점슛 4개로 맹활약했다. 김명중(15점)과 김판진(9점 8리바운드 3어시스트 3점슛 3개)도 제 역할을 했따.  이수그룹은 정현진이 32점 3점슛 4개로 분전했다. 김수민(13점 10리바운드)과 장용성(12점 10리바운드)도 안정감을 보여줬다. 하지만 상대 공세를 이겨내지 못했다.  양 팀 모두 초반부터 치열하게 맞섰다. 삼성전자 반도체는 배준형과 김판진이 3점 라인 공략에 성공했다. 배준형은 속공 득점까지 성공시켰다. 이수그룹은 장용성과 김수민을 앞세워 골밑 공략을 이어갔다.  2쿼터 들어 삼성전자 반도체가 기세를 끌어올렸다. 골밑을 강화하며 공격 리바운드를 연거푸 걷어냈다. 김명중의 속공도 이어졌다. 이수그룹은 정현진이 앞장섰다. 돌파를 성공시켰고 중거리슛을 터뜨리는 등 2쿼터 15점을 몰아쳤다.  후반 들어 이수그룹이 선제공격에 나섰다. 정현진과 김수민이 내·외곽을 넘나들며 득점을 올렸다. 정현진은 3점슛까지 성공시키며 3쿼터 중반 39-38로 역전에 성공했다. 삼성전자 반도체는 작전타임을 통해 전열을 정비했다. 골밑 수비를 강화하며 상대 공세를 막아섰다. 공격에서는 배준형과 김진범이 맹활약했다.  삼성전자 반도체의 기세는 4쿼터에도 이어졌다. 성재진이 골밑 득점과 함께 중거리슛을 성공시켰다. 김판진과 배준형은 연속해서 3점슛을 성공시켜 승기를 잡았다. 이수그룹은 정현진이 3점슛을 터뜨렸다. 하지만 속공을 연속해서 허용하며 무릎을 꿇었다.   

[K직장인농구리그] ‘배준형 24점’ 삼성전자 반도체, 이수그룹에 승리

(사진=The K농구리그) [데일리스포츠한국 최정서 기자] 삼성전자 반도체가 기본에 충실하며 이수그룹을 꺾었다. 삼성전자 반도체는 1일 서울 관악고등학교 체육관에서 열린 STIZ배 2019 The K직장인농구리그 3차대회 디비전 2 B조 예선에서 이수그룹을 78-63으로 잡았다.  삼성전자 반도체는 배준형이 24점 3점슛 4개로 맹활약했다. 김명중(15점)과 김판진(9점 8리바운드 3어시스트 3점슛 3개)도 제 역할을 했따.  이수그룹은 정현진이 32점 3점슛 4개로 분전했다. 김수민(13점 10리바운드)과 장용성(12점 10리바운드)도 안정감을 보여줬다. 하지만 상대 공세를 이겨내지 못했다.  양 팀 모두 초반부터 치열하게 맞섰다. 삼성전자 반도체는 배준형과 김판진이 3점 라인 공략에 성공했다. 배준형은 속공 득점까지 성공시켰다. 이수그룹은 장용성과 김수민을 앞세워 골밑 공략을 이어갔다.  2쿼터 들어 삼성전자 반도체가 기세를 끌어올렸다. 골밑을 강화하며 공격 리바운드를 연거푸 걷어냈다. 김명중의 속공도 이어졌다. 이수그룹은 정현진이 앞장섰다. 돌파를 성공시켰고 중거리슛을 터뜨리는 등 2쿼터 15점을 몰아쳤다.  후반 들어 이수그룹이 선제공격에 나섰다. 정현진과 김수민이 내·외곽을 넘나들며 득점을 올렸다. 정현진은 3점슛까지 성공시키며 3쿼터 중반 39-38로 역전에 성공했다. 삼성전자 반도체는 작전타임을 통해 전열을 정비했다. 골밑 수비를 강화하며 상대 공세를 막아섰다. 공격에서는 배준형과 김진범이 맹활약했다.  삼성전자 반도체의 기세는 4쿼터에도 이어졌다. 성재진이 골밑 득점과 함께 중거리슛을 성공시켰다. 김판진과 배준형은 연속해서 3점슛을 성공시켜 승기를 잡았다. 이수그룹은 정현진이 3점슛을 터뜨렸다. 하지만 속공을 연속해서 허용하며 무릎을 꿇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직장인농구리그] ‘김명중 13점’ 삼성전자 반도체, 삼성SDS A에 승리

(사진=The K농구리그) [데일리스포츠한국 최정서 기자] 삼성전자 반도체가 선수들의 고른 활약 속에 준결승 진출에 유리한 고지를 점령했다. 삼성전자 반도체는 29일 서울 관악고등학교 체육관에서 열린 STIZ배 2019 The K직장인농구리그 3차대회 디비전 2 B조 예선에서 삼성SDS A를 57-33으로 잡고 준결승 진출 가능성을 높였다. 삼성전자 반도체는 김명중(13점)이 맹활약했다. 출전 선수 9명 모두 득점을 올렸다. 삼성SDS A는 나한석(10점 5리바운드 4어시스트)이 분전했다. 하지만 공격력의 침체가 이어지며 어려움을 겪었다. 초반부터 삼성전자 반도체가 강한 수비를 앞세워 주도권을 잡았다. 삼성SDS A 조재윤에게 두터운 수비를 펼치며 실책을 유발했다. 삼성전자 반도체는 김판진의 3점슛으로 흐름을 이어갔다. 삼성SDS A는 상대의 강한 수비에 어려움을 겪었다. 2쿼터 들어서도 삼성전자 반도체 기세가 이어졌다. 야투 성공률을 떨어졌지만 수비의 흐름이 좋았다. 압박 수비로 스틸을 기록했다. 삼성SDS A는 나한석이 자유투를 연속해서 어떠앤ㅆ다. 하지만 전체적인 야투 난조가 발목을 잡았다. 후반에도 같은 양상이 이어졌다. 삼성전자 반도체는 김명중이 3점슛을 성공시켰고 김진범과 백배흠도 리바운드에 적극 나섰다. 삼성SDS A는 심현철과 나한석이 자유투를 얻어내며 득점을 올렸다. 하지만 야투가 여전히 문제였다. 야투 난조가 해결되지 않으며 흐름을 잡지 못했다. 삼성전자 반도체는 김판진이 3쿼터 종료 직전 3점슛을 성공시켜 흐름을 이어갔다. 분위기 반전은 없었다. 삼성전자 반도체는 속공 득점과 함께 배장혁이 골밑에서 존재감을 발휘했다. 이원기의 3점슛까지 터지며 승리를 확정지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