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부진했던 삼성전자…올해 ‘반도체’ 회복세 업고 반등 성공할까

삼성전자가 지난해 부진한 실적을 기록한 가운데, 관련 업계에선 올해 실적개선 폭에 주목하고 있다. 침체됐던 반도체 시장이 반등하면서 실적이 회복될 가능성이 크지만, 글로벌 경기 불확실성이 완전히 해소되지 않는 등 부정적인 변수도 존재한다. 삼성전자는 8일 작년에 매출 229조5200억 원, 영업이익 27조7100억 원을 거둔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밝혔다. 역대 최고 실적을 기록했던 전년(매출 243조7700억 원, 영업이익 58조8900억 원)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