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속 면한 이재용 부회장, 준법 및 사회적 책임 행보 속도 내나

(뉴시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9일 구속을 면했지만, 검찰의 기소가 유력한 데다 국정농단 사건 파기환송심도 진행 중이어서 사법 리스크에서 완전히 벗어나지는 못했다. 한동안 재판이 이어질 수밖에 없는 상황이어서 기업 경영에만 몰두할 수는 없는 실정이다. 재계에선 그러나 이 부회장이 준법 경영 및 사회적 책임 행보에 속도를 낼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재계 관계자는 “삼성은 이재용 부회장 체제에 들어서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