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사심의위 다수가 법·회계 전문가…진보·보수 떠나 결정내용 존중해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수사 중단과 불기소를 권고한 대검찰청 수사심의위원회의 결정과 관련해 일부 심의위원의 이른바 `친삼성 발언` 등을 거론하며 의문을 제기하자 재계에서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검찰이 선정한 심의위원 150명 이상 가운데 무작위 추첨으로 선정한 15명이 `삼성바이오 분식회계 의혹`과 관련한 이 부회장 사안을 심사함으로써 공정성을 기한 데다, 이 가운데는 삼성에 비판적 행보를 보였던 진보 성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