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脫) LCD’ 동상이몽, 삼성·LG디스플레이 누가 웃을까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 3월 삼성디스플레이 아산사업장에서 제품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삼성디스플레이 LG디스플레이는 지난달 23일 올 2분기 실적 컨퍼런스콜에서 “최근 경쟁사(삼성디스플레이)의 액정표시장치(LCD) 철수 발표 후 LG디스플레이도 LCD에서 철수하는 것 아니냐는 오해가 있다”며 “정보기술(IT)용 LCD는 회사 핵심 동력으로 여기고 앞으로도 집중 육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업계에서는 삼성·LG디스플레이의 서로 다른 ‘탈(脫) LCD’전략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18일 관련업계에…

‘탈(脫) LCD’ 동상이몽, 삼성·LG디스플레이 누가 웃을까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 3월 삼성디스플레이 아산사업장에서 제품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삼성디스플레이 LG디스플레이는 지난달 23일 올 2분기 실적 컨퍼런스콜에서 “최근 경쟁사(삼성디스플레이)의 액정표시장치(LCD) 철수 발표 후 LG디스플레이도 LCD에서 철수하는 것 아니냐는 오해가 있다”며 “정보기술(IT)용 LCD는 회사 핵심 동력으로 여기고 앞으로도 집중 육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업계에서는 삼성·LG디스플레이의 서로 다른 ‘탈(脫) LCD’전략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18일 관련업계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