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거리두기, 설까지 2주 연장…화이자 백신 내달 중순 도입”(상보)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모두발언 정세균 국무총리가 31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1.1.31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31일 “정부는 현재의 거리두기 단계와 방역기준을 설 연휴가 끝날 때까지 2주간 그대로 연장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이르면 2월 중순에 화이자 백신 11만7000도즈, 약 6만명분이 국내에 들어온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5인 이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