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애리조나도 발벗었다…미국서 더 뜨거운 ‘삼성전자 유치전’ [TNA]”- 헤럴드경제

애리조나 지역언론 “인텔과 시너지 효과” 강조, 뉴욕주는 거물정치인 나서텍사스는 삼성과 세금 밀당 본격화…지역사회 경제적 파급효과만 10조원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의 반도체 공장 밀집지역 위치도. [피닉스시 자료] [헤럴드경제=양대근 기자] 삼성전자가 최대 170억 달러(약 19조원)에 달하는 미국 반도체 공장 건설을 검토 중인 가운데 유력 후보로 떠오른 텍사스주 외에도 뉴욕주와 애리조나주도 유치전에 적극 뛰어들고 나섰다. 천문학적인 경제효과가 예상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