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기 목표주가 높아져, “적층세라믹콘덴서 실적 대폭 개선 전망”

삼성전기 목표주가가 높아졌다. 주요 스마트폰기업들의 스마트폰 판매량이 늘면서 삼성전기의 적층세라믹콘덴서(MLCC)사업 실적도 대폭 개선될 것으로 전망됐다.   ▲ 경계현 삼성전기 대표이사 사장. 이왕진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14일 삼성전기 목표주가를 기존 17만5천 원에서 18만 원으로 높여 잡았다. 투자의견은 매수(BUY)를 유지했다. 직전 거래일인 11일 삼성전기 주가는 14만3천 원에서 거래를 마쳤다. 삼성전기는 3분기 매출 2조3천억 원, 영업이익 2501억 원을 거둘…

대기업도 뚫렸다, 비상체제 가동.. 사옥 폐쇄하고 재택근무 대폭 확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400명에 육박하면서 기업들의 방역체계에도 비상이 걸렸다. 특히 대기업 내부에서 확진자가 속출하면서 사옥이 폐쇄되는 등 코로나 방역에 구멍이 뚫리자 대응 수위를 최고조로 강화하며 컨틴전시플랜(비상계획)을 가동하고 있다. 23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수도권 일대 국내 대기업 사업장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속출하며 사옥이 연이어 폐쇄됐다. 경기 화성 삼성전자 반도체사업장 직원 2명이 지난 22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