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산에 산업계 ‘비상’… 잇단 사업장 폐쇄에 대응책 마련 고심

산업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비상’이 걸렸다. 사업장을 일시 폐쇄하는 사례가 잇따르고 있으며, 대규모 자가격리 사태 등에 대비하는 컨틴전시 플랜(비상계획)도 검토 중이다. LG전자는 인천 사업장 직원의 가족이 코로나19 확진자로 판정됨에 따라 해당 직원이 근무하던 연구동을 24일 하루 폐쇄하기로 했다. LG전자 관계자는 “직원은 아직 검사 결과가 나오지 않았다”며 “방역작업은 주말에 완료했고 이번 폐쇄는 예방 차원의 조치”라고 설명했다. 연구동 직원들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