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실적전망] 내년 반도체 시장 턴어라운드, 시설투자 더 늘린다

내년 상반기 업황 회복 가능성 커져 삼성전자가 내년 반도체 시설투자(CAPEX) 규모를 올해보다 더 늘린다. 4분기 고객사 재고 조정에 따른 서버 메모리 가격 약세에도 내년 상반기 업황 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커졌기 때문이다. 올해 반도체 시설투자액은 28조9000억원이다. 역대 최대 시설투자액을 집행했던 2017년 43조4000억원에는 미치지 못하지만, 2018년 이후 2년 만에 30조원대 시설투자액을 회복할 전망이다. 30일 한진만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

美 화웨이 제재 반사이익···삼성전자, 스마트폰 점유율 늘린다

8월 갤럭시폰 2750만대 팔려···전년비 3%↑삼성 위협하던 화웨이폰 ‘반토막’, 시장서 퇴출 수순화웨이 빈자리 경쟁 치열···삼성, 신제품·ODM 물량 공세 삼성전자가 노태문 무선사업부장의 지휘 아래 2021년 스마트폰 사업에 상당한 변화를 줄 것으로 전망된다. S펜을 S시리즈에 탑재하는 방법, 폴더블용 디스플레이에 S펜을 적용할 수 있는 방법 등 다양한 연구개발을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의 화웨이 제재로 지난달 삼성전자의…

[마이더스] 위기는 기회… 긴축 대신 투자 늘린다

SK하이닉스 이천 M16 SK하이닉스의 경기 이천 M16공장 내 반도체 클린룸. [SK하이닉스 제공] 우리나라 기업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라는 초대형 악재를 뚫고 호실적을 내며 제조업 강국의 저력을 드러냈다. 더불어 긴축 대신 투자를 택해, 위기를 기회로 살리는 데 힘을 쏟고 있다. ◇’반도체 코리아’ 굳건… 가전·스마트폰도 선방 ‘반도체 코리아’의 위상은 굳건했다. 코로나19 여파로 재택근무, 원격교육, 온라인 쇼핑 등 비대면…

[마이더스] 위기는 기회… 긴축 대신 투자 늘린다

SK하이닉스 이천 M16 SK하이닉스의 경기 이천 M16공장 내 반도체 클린룸. [SK하이닉스 제공] 우리나라 기업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라는 초대형 악재를 뚫고 호실적을 내며 제조업 강국의 저력을 드러냈다. 더불어 긴축 대신 투자를 택해, 위기를 기회로 살리는 데 힘을 쏟고 있다. ◇’반도체 코리아’ 굳건… 가전·스마트폰도 선방 ‘반도체 코리아’의 위상은 굳건했다. 코로나19 여파로 재택근무, 원격교육, 온라인 쇼핑 등 비대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