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의 ‘뉴 삼성’ 밑그림, 이번에도 ‘초격차’

젊은 피 수혈로 미래 대응 포석…전자는 ‘안정 속 쇄신’, 계열사는 ‘도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사진=삼성그룹) [팍스넷뉴스 류세나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021년 정기인사를 통해 50대 젊은 피를 앞세운 계열사 사장·부사장단을 구성하고 ‘뉴 삼성’에 드라이브를 걸고 나섰다. 성과가 있으면 나이나 연차에 상관없이 과감하게 발탁했다. 그 결과 부사장단 이하 임원에 40대 인사가 대거 기용됐다. 삼성SDS는 12명 신규 임원…

본격화되는 이재용 ‘뉴 삼성’ 시대…’깜짝 회장 승진’ 대신 ‘그룹 안정’이 먼저

[더밸류뉴스= 신현숙 기자] 삼성전자(005930)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 속에서도 과감한 인사를 단행했다. 기존 체제를 유지하면서도 50대 사장단을 앞세워 한층 젊어진 인사로 혁신을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현 대표이사 3인이 내년에도 유임을 이어가는 안정화 속에서 반도체∙생활가전 사장을 새로 선임하며 쇄신에 가속도를 낼 계획이다.  이번 인사에는 지난 10월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별세 이후 세간의 주목을 받았던 이재용…

이재용의 ‘뉴 삼성’은 이건희 시대와 어떻게 달라질까

이재용의 삼성이 이전과 가장 차별화되는 지점은 ‘경영권 승계 포기’ 선언이다. 이 부회장은 5월 대국민 사과 당시 “저와 삼성을 둘러싸고 제기된 많은 논란은 근본적으로 승계 문제에서 비롯된 게 사실”이라며 “제 아이들에게 회사 경영권을 물려주지 않을 생각”이라고 못박았다. 부모에서 자녀로 지분과 경영권을 모두 승계해 내려오는 것이 일반적인 주요 재벌가에서 처음으로 등장한 ‘4세 경영 포기’ 발언이었다. 실제로 이…

이재용의 ‘뉴 삼성’은 이건희 시대와 어떻게 달라질까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5일 오후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25일 별세한 고(故) 이건희 회장이 병상에 누워 있던 지난 6년 동안 ‘이건희의 삼성’은 조금씩 ‘이재용의 삼성’에 물들어갔다. 생전 이 회장이 염원하던 글로벌 반도체 매출 1위 자리를 당당히 차지하기도 했고, 삼성그룹 역사상 처음으로 총수가 구속되는 충격적인 상황이 발생하기도 했다.…

[서울신문] 이재용, 2014년부터 실질적 총수 역할… ‘뉴 삼성’ 속도 낸다

‘이재용 시대’ 본격 개막 삼성전자 부회장 승진 후 잇단 비전 발표‘e삼성’ 실패 불구 경영전반 존재감 발휘2018년 공정위 기업집단 동일인에 지정AI·바이오 등 미래 성장사업 공격적 투자 “‘경영능력 대내외서 인정받는 것’이 과제” ▲ 이재용, 두 자녀와 나란히이재용(가운데) 삼성전자 부회장이 아들 지호(오른쪽)군과 딸 원주양과 함께 25일 서울 강남구 일원동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빈소에 들어서고 있다.박지환…

[서울신문] 이재용, 2014년부터 실질적 총수 역할… ‘뉴 삼성’ 속도 낸다

‘이재용 시대’ 본격 개막 삼성전자 부회장 승진 후 잇단 비전 발표‘e삼성’ 실패 불구 경영전반 존재감 발휘2018년 공정위 기업집단 동일인에 지정AI·바이오 등 미래 성장사업 공격적 투자 “‘경영능력 대내외서 인정받는 것’이 과제” ▲ 이재용(가운데) 삼성전자 부회장이 아들 이지호(오른쪽)군 및 딸 이원주양과 함께 25일 서울 강남구 일원동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빈소에 들어서고 있다.박지환 기자 popocar@seoul.co.kr…

中 출장 다녀온 이재용, ‘뉴 삼성’ 위한 다음 구상은…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

다음주께 검찰 소환 일정 이후 본격 행보 재개 예상 미중 갈등 속 삼성전자 반도체 사업 영향 집중 점검 조만간 美 출장 통해 직접 해법 모색 나설 가능성도 【서울=뉴시스】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서울=뉴시스] 김종민 기자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박3일간 중국 출장 일정을 마치고 지난 19일 귀국했다. 이 부회장의 이번 출장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글로벌 기업인의…

이건희 ‘신경영’ 이은 이재용 ‘뉴 삼성’ 비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6일 오후 서울 서초동 삼성사옥에서 경영권 승계 논란과 노동조합 문제 등에 대해 대국민사과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뉴시스] “한 차원 더 높게 비약하는 새로운 삼성을 꿈꾸고 있다. 끊임없는 혁신과 기술력으로 가장 잘 할 수 있는 분야에 집중하면서도 신(新)사업에 과감하게 도전하겠다” 이재용(52) 삼성전자 부회장의 6일 대(對)국민 사과는 ‘과거와 단절’하고 ‘새로운(news) 삼성’을 향해 전진하겠다는 야심찬 포부를…

이건희 ‘신경영’ 이은 이재용 ‘뉴 삼성’ 비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6일 오후 서울 서초동 삼성사옥에서 경영권 승계 논란과 노동조합 문제 등에 대해 대국민사과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뉴시스] “한 차원 더 높게 비약하는 새로운 삼성을 꿈꾸고 있다. 끊임없는 혁신과 기술력으로 가장 잘 할 수 있는 분야에 집중하면서도 신(新)사업에 과감하게 도전하겠다” 이재용(52) 삼성전자 부회장의 6일 대(對)국민 사과는 ‘과거와 단절’하고 ‘새로운(news) 삼성’을 향해 전진하겠다는 야심찬 포부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