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반도체 왕좌 지난해 인텔에 내줘

(사진=연합뉴스) 삼성전자의 지난해 세계 반도체 시장에서 순위가 매출 기준 2위로 내려앉았다. 메모리 호황으로 인텔의 왕좌를 빼앗은 지 2년 만이다. 이는 주력 제품인 D램과 낸드플래시 등 메모리 제품의 가격 하락 영향 등에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17일 시장조사기관 가트너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지난해 반도체 시장에서 512억9100만달러(약 62조9494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전년도 매출보다 29.2% 감소한 수치다. 매출 기준…

삼성전자, ‘반도체 구매 1위’ 3년 만에 애플에 내줘

삼성전자가 지난 3년간 1위를 차지했던 전 세계 반도체 구매 기업 1위 자리를 애플에 내줬습니다. 가트너는 오늘(6일) 지난해 전 세계 기업들의 반도체 지출 규모에서 애플이 8.6%의 비중을 차지하며 8%의 점유율을 기록한 삼성을 제치고 1위에 올랐다고 밝혔습니다. 애플은 지난해 반도체 지출 규모 자체는 12.7% 줄였지만, 웨어러블 시장에서의 선전과 새로운 아이폰 모델에 트리플 카메라 모듈을 채택하며 시장 점유율을…

반도체 이익 세계 1위…삼성, 美 인텔에 내줘

삼성전자가 3년 만에 인텔에 세계 반도체 업계 영업이익 1위 자리를 내줄 전망이다. 지난해 메모리반도체 업황 악화로 인해 2017~2018년 `슈퍼호황`으로 거머쥔 왕좌를 반납하는 것이다. 27일 업계에 따르면 인텔은 실적 발표를 통해 지난해 연간 영업이익이 220억달러(약 25조6960억원)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2018년 영업이익 대비 5% 줄어든 수준이지만 삼성전자의 반도체 실적을 크게 웃도는 수치다. 삼성전자는 오는 30일 작년…

삼성전자, ‘반도체 공급업체 1위’ 자리 인텔에 내줘

© 연합뉴스 삼성전자가 2년 만에 글로벌 반도체 시장 선두 자리를 인텔에 내준 것으로 확인됐다. 주력인 메모리 반도체 가격이 급락한 탓이다.  15일 IT 전문 시장조사업체 가트너(Gartner)가 발표한 반도체 매출 예비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전세계 반도체 매출액은 전년보다 11.9% 하락한 4,183억달러로 집계됐다. 업체 별로 보면 인텔이 이 기간 657억 달러의 매출을 올리며 삼성전자를 제치고 3년 만에 1위 자리를…

삼성전자, ‘반도체 공급업체 1위’ 타이틀 ‘인텔’에 내줘

[산업일보]2019년 전세계 반도체 매출은 2018년 대비 11.9% 하락한 4천183억 달러를 기록했다. 메모리 시장 침체가 2018년과 2017년에 매출 1위를 차지한 삼성전자를 비롯한 주요 기업에 악영향을 미치면서, 인텔은 다시 1위 자리를 되찾았다. IT 자문기관 가트너(Gartner)의 부사장 겸 애널리스트인 앤드류 노우드(Andrew Norwood)는 2019년 전세계 반도체 매출에 대한 예비조사 결과를 발표하면서, “2019년 반도체 판매량의 26.7%를 차지했던 메모리 시장은 2019년…

삼성전자, ‘반도체 공급업체 1위’ 타이틀 ‘인텔’에 내줘

[산업일보]2019년 전세계 반도체 매출은 2018년 대비 11.9% 하락한 4천183억 달러를 기록했다. 메모리 시장 침체가 2018년과 2017년에 매출 1위를 차지한 삼성전자를 비롯한 주요 기업에 악영향을 미치면서, 인텔은 다시 1위 자리를 되찾았다. IT 자문기관 가트너(Gartner)의 부사장 겸 애널리스트인 앤드류 노우드(Andrew Norwood)는 2019년 전세계 반도체 매출에 대한 예비조사 결과를 발표하면서, “2019년 반도체 판매량의 26.7%를 차지했던 메모리 시장은 2019년…

삼성전자, 반도체 매출 작년 29.1% 줄어 인텔에 세계 1위 자리 내줘

삼성전자가 지난해 반도체사업 매출의 감소로 글로벌 1위 자리를 인텔에게 뺏겼다. 15일 시장조사업체 가트너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2019년 522억 달러의 반도체 매출을 거뒀다. 2018년 736억 달러보다 29.1% 감소했다.   ▲ 김기남 삼성전자 DS부문 대표이사 부회장. 삼성전자의 반도체시장 점유율은 12.5%로 2위를 차지했다.  인텔이 매출 658억 달러, 점유율 15.7%로 1위에 올랐다. 인텔 매출은 2018년 663억 달러에서 0.7% 감소했으나 삼성전자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