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속 위기 벗어난 이재용, 반도체 난관 타개에 ‘속도’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삼성그룹이 이재용 부회장 구속이라는 악몽같은 상황을 피하게 됐다. 비록 사법리스크가 완전히 해소된 것은 아니지만 이 부회장은 경영활동을 속도감 있게 이어갈 것으로 전망된다. 현재 삼성을 둘러 싼 경영환경이 녹록지 않기 때문이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 부회장은 가장 먼저 눈 앞에 닥친 ‘반도체 위기’ 타개에 집중할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전자 반도체부문은 최근 대외 불확실성이 높아지자…

구속 위기 벗어난 이재용, 반도체 난관 타개에 ‘속도’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삼성그룹이 이재용 부회장 구속이라는 악몽같은 상황을 피하게 됐다. 비록 사법리스크가 완전히 해소된 것은 아니지만 이 부회장은 경영활동을 속도감 있게 이어갈 것으로 전망된다. 현재 삼성을 둘러 싼 경영환경이 녹록지 않기 때문이다. 이 부회장은 가장 먼저 눈 앞에 닥친 ‘반도체 위기’ 타개에 집중할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전자 반도체부문은 최근 대외 불확실성이 높아지자 비상경영 체제를 가동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