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법원, 이재용 파기환송심 재판부 바꿔달라는 특검 요청 기각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뇌물사건 파기환송심이 같은 재판부에서 재개될 것으로 보인다. 대법원 2부는 18일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서울고법 형사1부 정준영 부장판사를 대상으로 낸 기피신청 관련 재항고를 기각했다.   재판부는 “법관이 불공평한 재판을 할 것이라는 의혹을 품는 것이 합리적이라고 인정할만한 객관적인 사정이 있다고 보기 어렵다”며 “재판의 공정성을 의심할만한 객관적인 사정이 보이지도 않는다”고 말했다. 이재용 부회장의 뇌물사건 파기환송심을 담당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