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 규모 ‘평택항 화양신도시’ 개발 본궤도 오른다

평택항 화양신도시 조감도. 평택 서부권의 중심도시로 개발되고 있는 ‘평택항 화양신도시’가 이달 착공할 예정이다.    이달 착공…서평택 물류관광도심 중심으로 떠올라2만여가구, 5만여명 거주하는 복합도시로 개발 시행사인 화양도시개발사업조합에 따르면 화양신도시는 이달 하순 평택시 현덕면 화양리 사업현장에서 신도시 개발을 위한 착공식을 갖고 본격적인 공사에 들어갈 예정이다. 경기도 평택시 현덕면 화양리 454-2번지 일대에 여의도 면적과 비슷한 279만1195㎡(84만4336평)규모로 개발된다. 총 2만여…

여의도 규모 ‘평택항 화양신도시’ 개발 본궤도 오른다

평택항 화양신도시 조감도. 평택 서부권의 중심도시로 개발되고 있는 ‘평택항 화양신도시’가 이달 착공할 예정이다.    이달 착공…서평택 물류관광도심 중심으로 떠올라2만여가구, 5만여명 거주하는 복합도시로 개발 시행사인 화양도시개발사업조합에 따르면 화양신도시는 이달 하순 평택시 현덕면 화양리 사업현장에서 신도시 개발을 위한 착공식을 갖고 본격적인 공사에 들어갈 예정이다. 경기도 평택시 현덕면 화양리 454-2번지 일대에 여의도 면적과 비슷한 279만1195㎡(84만4336평)규모로 개발된다. 총 2만여…

속보 삼성전자 세계 최대 규모 평택 2공장 가동

/한경DB 삼성전자가 세계 최대 규모의 반도체 공장인 평택 2공장 가동에 들어갔다고 30일 발표했다. 2018년 총 30조원을 투자해 착공한 생산시설이다. 삼성전자는 이곳에서 업계 최초로 극자외선(EUV) 공정을 적용한 3세대 10나노급(1z) LPDDR5 모바일 D램 생산을 시작했다. ‘세계 최대’ 생산시설에서 ‘세계 최초’ 제품을 내놓으면서 삼성이 반도체 초격차를 또다시 벌렸다는 평가가 나온다. 삼성전자 평택캠퍼스에 들어선 2공장은 연면적만 12만8900㎡(축구장 16개 크기)다.…

삼성전자, 반도체 中企에 1133억원 규모 지분투자…”소부장 강화”

반도체 관련 기업 에스앤에스텍·와이아이케이 유상증자 참여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 삼성전자가 반도체 소재·부품·장비(소부장) 중소기업 유상증자에 참여, 약 1133억원 규모의 지분투자를 했다.  에스앤에스텍과 와이아이케이는 삼성전자를 대상으로 유상증자를 결정했다고 31일 공시했다.  서울 삼성전자 서초사옥 /김학선 기자 yooksa@ 에스앤에스텍은 반도체 생산 등에 쓰이는 블랭크 마스크 제조업체이며 와이아이케이는 반도체 검사장비 제조업체다.  유상증자 규모는 에스앤에스택 659억3300만원, 와이아이케이 473억3600만원이며 제3자…

젠투펀드, 380억원 규모 추가 환매 연기 外

젠투펀드, 380억원 규모 추가 환매 연기[주요언론] 홍콩계 젠투파트너스의 사모펀드 환매가 추가로 연기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번에 연기된 펀드는 약 380억원 규모로, 하나은행과 한국투자증권에서 판매됐다.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전일 젠투파트너스 측은 운용사 및 판매사 측에 ‘KS 코리아 크레딧 펀드’의 환매 연기를 통보했다. 운용사 측은 예정대로 환매금을 입금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한국투자증권, 옵티머스 피해자에게 70% 선지급키로[조선비즈] 한국투자증권이 3일 옵티머스자산운용의 사모펀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