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부회장, 2박3일 中 출장 마치고 김포공항 귀국

[이데일리 배진솔 기자] 이재용 부회장이 2박 3일 간의 중국 시안 반도체 공장 방문을 마치고 19일 오후 귀국했다. 이 부회장은 이날 오후 2시 서울 김포공항 비즈니스센터 전세기 입국장을 통해 들어왔다. 마스크와 흰 장갑을 착용한 채 코로나19 문진표를 작성하고 입국장으로 모습을 드러냈다. 진교영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장(사장)과 박학규 DS부문 경영지원실장(사장)도 함께 입국했다. 이 부회장은 입국장에서 미국 텍사스주 오스틴 파운드리(반도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