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반도체 ‘굳건’…1분기 영업익 6조 지켰다

[사진=연합뉴스] 삼성전자가 코로나19 영향에도 1분기 실적을 선방했다. 서버 수요가 증가해 반도체 부문은 실적이 개선됐고, 스마트폰·가전·디스플레이 부문은 코로나19 영향으로 실적이 다소 부진했다. 7일 오전 삼성전자는 매출액은 전년(52조) 대비 4.98% 상승한 55조원, 영업이익은 전년(6조2000억) 대비 2.73% 증가한 6조4000억원을 기록했다. 삼성전자의 1분기 실적은 증권사 전망치를 상화했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삼성전자의 1분기 매출과 영업이익 컨센서스는 각각 55조5500억원, 6조1000억원 내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