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에서 한·중 교류행사 열자”… 장하성 ‘깜짝’ 제안

주중대사 “한국 기업인의 中 입·출국 제한 풀기 위해 노력” 장하성 주중 한국대사. 연합뉴스 장하성 주중 한국대사가 2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안정되면 제일 먼저 중국 후베이(湖北)성이나 우한(武漢)에서 한·중 교류행사를 개최하겠다고 밝혔다.   장 대사는 이날 주중 한국대사관에서 열린 정례 언론 브리핑에서 이같은 코로나19 이후 한·중 교류 계획를 설명하며 “중국에서 코로나19 피해가 가장 심했던 우한이 정상화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