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노동뉴스 모바일 사이트, 스마일게이트 대표이사 국감 증인으로, CJ대한통운 관계자는 증인채택 불발

–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게임업계 장시간노동이 화두가 될 전망입니다. – 27일 여야에 따르면 환노위는 다음달 27일 열리는 고용노동부 종합감사에 양동기 스마일게이트 대표이사를 일반증인으로 채택했는데요. 택배노동자 장시간노동 문제로 CJ대한통운 관계자가 채택될 것으로 전망됐지만 결국 빠졌습니다. – 스마일게이트는 2018년 구조조정을 추진하며 부당 권고사직을 해 논란이 된 적이 있는 사업장인데요. 이번에는 주 52시간(연장근로 12시간 포함) 상한제 위반이 도마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