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LG 공장서 일하다 폐암으로 숨진 노동자, 7년 만에 ‘산재 인정’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과 LG디스플레이 액정표시장치(LCD) 공장에서 일하다가 폐암에 걸려 숨진 노동자가 사망 이후 7년 만에 법원으로부터 산업재해 인정 판결을 받았다. 반도체 노동자 인권단체 반올림에 따르면 서울행정법원은 지난달 11일 폐암으로 숨진 노동자 A씨 유족이 산재 불승인 처분을 내린 근로복지공단을 상대로 제기한 행정 소송에서 A씨의 폐암을 산재로 판단했다. A씨는 삼성전자 반도체 화성공장에서 4년 6개월, LG디스플레이 LCD 파주공장에서…

삼성·LG 공장서 일하다 폐암으로 숨진 노동자, 7년 만에 ‘산재 인정’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과 LG디스플레이 액정표시장치(LCD) 공장에서 일하다가 폐암에 걸려 숨진 노동자가 사망 이후 7년 만에 법원으로부터 산업재해 인정 판결을 받았다. 반도체 노동자 인권단체 반올림에 따르면 서울행정법원은 지난달 11일 폐암으로 숨진 노동자 A씨 유족이 산재 불승인 처분을 내린 근로복지공단을 상대로 제기한 행정 소송에서 A씨의 폐암을 산재로 판단했다. A씨는 삼성전자 반도체 화성공장에서 4년 6개월, LG디스플레이 LCD 파주공장에서…

삼성전자 화성 반도체 공장서 화재…“생산에는 차질없어”

  [스페셜경제=홍찬영 기자]코로나19 확산으로 전국이 혼란스러운 와중에 삼성전자 화성사업장에서 화재까지 발생해 우려가 대두되고 있다. 9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 8일 오후 11시경 경기 화성시에 위치한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화재는 진화 장비 30여대와 소방관 80여명이 투입돼 두시간만에 진압됐다. 화재가 발생한 장소는 반도체 생산과정에서 발생한 폐수 냄새를 처리하는 탈취시설 인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화재가 발생한 건물은…

삼성전자 화성 반도체 공장서 화재..“생산라인 차질 없어”(종합)

지난 8일 오후 11시 18분쯤 경기 화성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에서 불이 나 검은 연기가 치솟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김종호 기자] 경기 화성 반도체 공장에서 지난 8일 오후 화재가 발생했다. 이 불은 화재 발생 2시간 30여분 만에 완전히 꺼졌다. 반도체 생산라인과는 거리가 있는 폐수처리 시설에서 난 불이어서 화재에 따른 인명 피해나 생산 차질 등은 없는 것으로…

삼성전자 화성 반도체 공장서 화재…50분 만에 불길 잡혀

8일 오후 11시18분께 경기 화성시 반월동에 있는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에서 불이 났다. 불은 공장내 폐수처리장 쪽 옥상에 있는 냉각탑에서 시작된 것으로 소방당국은 추정하고 있다. 소방당국은 불이 나자 소방차 등 장비 32대와 인원 80여명을 동원해 50여분 만에 큰 불을 잡은 상태다. 소방재난본부 관계자는 “현재 화성 반도체 공장 큰 불은 잡은 상태이며, 계속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삼성전자 화성 반도체 공장서 화재 2시간 30분만에 진화…”생산 차질 없어”

경기 화성시 반월동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에서 불이 나 2시간 30분 만에 진화됐다. 삼성전자 측은 “생산라인이 아닌 부대시설에서 화재가 발생해 반도체 생산에는 차질이 없다”고 밝혔다. 8일 밤 화성시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에서 불이 나 검은 연기가 치솟고 있다. 9일 화성소방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11시 20분쯤 삼성전자 반도체 화성공장에서 화재가 났다. 소방당국은 불이 나자 소방차 등 장비 48대와…

삼성전자 화성 반도체 공장서 화재..“생산라인 차질 없어”(종합)

지난 8일 오후 11시 18분쯤 경기 화성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에서 불이 나 검은 연기가 치솟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김종호 기자] 경기 화성 반도체 공장에서 지난 8일 오후 화재가 발생했다. 이 불은 화재 발생 2시간 30여분 만에 완전히 꺼졌다. 반도체 생산라인과는 거리가 있는 폐수처리 시설에서 난 불이어서 화재에 따른 인명 피해나 생산 차질 등은 없는 것으로…

삼성전자, 화성 반도체 공장서 3개월 만에 또다시 사고

9일 새벽 경기 화성시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에서 소방대원들이 사다리차를 이용해 연기가 뿜어져 나오는 화재 현장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미래경제 한우영 기자] 경기도 화성시에 있는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화재 발생 2시간여만에 진화됐으며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지난해 말에 1분여간 정전사고가 발생한 이후 3개월 만에 또다시 사고가 발생하며 반도체 생산라인 가동이 일부 중단됐다.…

[포토] 삼성전자 화성 공장서 불…검은 연기 치솟아

[사진=연합뉴스] 8일 오후 11시 18분께 경기도 화성시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에서 불이 나 검은 연기가 치솟고 있다. 현재까지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소방당국은 펌프차 등 장비 30여대와 인원 80여명을 투입해 진화 작업을 벌여 9일 오전 0시 6분께 초진(불길을 통제할 수 있고 연소확대 우려가 없는 단계)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