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정 속 변화’ 삼성전자 사장단 인사] 공동대표 3인방 유임..50대 젊은피 전면 배치

<사진=뉴시스> [공공뉴스=이민경 기자] 삼성전자가 김기남 부회장(DS부문장), 김현석 사장(CE부문장), 고동진 사장(IM부문장) 등 기존 3인의 대표이사 체제를 유지하면서도 50대 젊은 사장단을 대거 발탁해 ‘안정 속 변화’ 꾀했다.  삼성전자는 20일 사장 승진 4명, 위촉업무 변경 5명 등 총 9명 규모의 2020년 정기 사장단 인사를 발표했다.  삼성전자 반도체 사업을 총괄하는 김기남 부회장과 소비자가전 부문장인 김현석 사장, 그리고 IT·모바일 분야 부문장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