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현대차 ‘디지털세’ 포함될 듯…세부담 가중 ‘비상’

OECD, 車·가전까지 확대 합의매출 등 세부 기준 ‘뇌관’ 산적과세권경쟁 밀릴땐 피해 불가피정부 “법인세 기존과 같게 추진”최저한세율 도입 여부도 주목높은 수출의존도에 세수 비상 삼성전자와 현대자동차 등 국내 기업이 구글세로 불리는 디지털세 부과 대상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반도체 같은 기업간거래(B2B) 부문과 광업·금융업·운송업은 빠지게 됐다. 정부는 전체 법인세수와 기업들의 세 부담이 크게 달라지지 않을 것으로 전망하지만 후속 논의과정에서…

디지털세 부과대상에 삼성·현대차 포함될 듯

■OECD, 디지털세 기본골격 합의디지털기업에서 소비재분야 확대추가 협상 결과따라 세부담 가중될수도 디지털세 적용업종 삼성전자와 현대자동차 등 국내 기업이 구글세로 불리는 디지털세 부과 대상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반도체 같은 기업간거래(B2B) 부문과 광업·금융업·운송업은 빠지게 됐다. 정부는 전체 법인세수와 기업들의 세 부담이 크게 달라지지 않을 것으로 전망하지만 후속 논의과정에서 수출 비중이 높은 우리 기업들의 세 부담이 가중될 수 있다는…

디지털세 부과대상에 삼성·현대차 포함될 듯

■OECD, 디지털세 기본골격 합의 디지털기업에서 소비재분야 확대 추가 협상 결과따라 세부담 가중될수도 디지털세 적용업종 삼성전자와 현대자동차 등 국내 기업이 구글세로 불리는 디지털세 부과 대상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반도체 같은 기업간거래(B2B) 부문과 광업·금융업·운송업은 빠지게 됐다. 정부는 전체 법인세수와 기업들의 세 부담이 크게 달라지지 않을 것으로 전망하지만 후속 논의과정에서 수출 비중이 높은 우리 기업들의 세 부담이 가중될…